기자 사진

윤성효 (cjnews)

'백마 탄 여장군'으로 불리었던 김명시 장군이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애국장'에 추서 된 뒤, 친인척들, 열린사회희망연대 김영만 상임고문(앞줄 오른쪽), 김숙연 사무처장(뒷줄 왼쪽), 이춘 작가(뒷줄 오른쪽에서 두번째)가 함께 했다.

ⓒ열린사회희망연대2022.08.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