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임재근 (seocheon)

연안 이씨(延安 李氏) 시조 이무(李茂)의 묘. 실제 묘라기보다는 제단 성격의 단소(壇所)를 봉분을 갖춘 형태로 만들었다.

ⓒ임재근2022.08.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평화통일교육문화센터 평화통일교육연구소장(북한학 박사)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