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세월호

제생지는 수상한집 광보네 건물 3층에 조그만 자리를 마련했다. 주목받지 못했던 제주도 생존자들에게 소금 같은 공간이자 모임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이들이 관심과 지원을 보내면 좋겠다.

ⓒ나익수2022.04.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잡스러운 일을 한다. 책을 만들고 초중등 친구들과 토론을 한다. 살림, 텃밭, 목공, 바느질, 뜨개, 수제맥주, 자전거정비 들을 자주 한다. 리페어 '공방책방'을 만들고는 싶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