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정민 (gayon)

'귀문' 출구 없는 공포

심덕근 감독(가운데)과 이정형, 김소혜, 홍진기, 김강우 배우가 3일 오후 열린 영화 <귀문>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귀문>은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뒤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공포영화다. 8월 개봉.

ⓒCJ CGV㈜2021.08.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