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류승연 (syryou)

오은경 작가는 지난해 11월 아모레퍼시픽이 '친환경 사업'으로 홍보하고 있던 화장품 리필 스테이션이 친환경과 거리가 멀다는 제보를 받고 SNS에 공유했다.

ⓒ오은경 작가 인스타그램2021.01.2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