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연합뉴스 (yonhap)

(워싱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백악관의 북측 현관인 노스 포티코에 도착해 계단을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2021.01.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