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림수진 (rhimsu)

지난 8월 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대통령 전용기에 오른 멕시코 대통령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전용기 내부의 호화스러운 치장들을 지적하면서, 멕시코 부정부패의 전형적인 예라고 일갈했다. 더불어 '6백만 개로 나뉜 비행기 조각, 즉 복권을 사서 역사를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하며 국민들의 복권 구매를 독려했다.

ⓒGobierno de Mexico2020.09.2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