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정환 (bangzza)

<오마이뉴스>가 만난 경찰, 검사, 판사 모두 입을 모아 데이트폭력에 대한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권력'의 성인지 감수성에 따라 사건 대응과 처벌이 처음부터 끝까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누군가의 잘못된 판단은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또 하나의 '흉기'가 될 수 있다.

ⓒ이정환2020.09.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