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보성 (kimbsv1)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금속노조 부양지부, 한진중공업 지회가 21일 부산시청 앞에서 한진중공업 밀실·졸속 매각 반대 입장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현장에는 지난 6월부터 복직투쟁에 들어간 35년째 영도조선소 해고자인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도 함께했다.

ⓒ김보성2020.09.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