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권우성 (kws21)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 법에 따라 폐쇄된 서울 성북구 장위동 사랑제일교회(담임목사 전광훈)로 들어가는 골목길이 16일 오후 차량과 철조망 등으로 막혀 있다.

ⓒ권우성2020.08.16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