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성욱 (etshiro)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4주기를 앞두고 지난 5월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 승강장 앞에서 시민들이 헌화를 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스크린도어 정비직원이던 김 군은 2016년 5월 28일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홀로 정비하다 들어오던 열차에 치여 숨졌다.

ⓒ연합뉴스2020.06.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