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주영 (imjuice)

매일밤 "오늘은 할머니 옆에서 잘 거야!"를 외치며 베개를 들고 침대 밑, 할머니 곁에 누웠다가 불을 끄면 다시 내 옆으로 돌아오기를 반복하던 아이는 일주일째쯤 되자 자연스레 할머니 손을 잡고 잠이 들었다.

ⓒunsplash2020.04.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