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유재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금융위 재직 시절 감찰 문제를 둘러싼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검찰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이 '감찰 중단'을 지시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하지만 오마이뉴스 취재 결과, 2017년 11월 조국 수석(가운데)과 박형철 반부배비서관(왼쪽), 백원우 민정비서관(오른쪽) 세 사람이 논의한 끝에 유 전 부시장 감찰을 중단하고, 사표를 수리하기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마이뉴스·연합뉴스2019.11.26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