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국언 (road819)

일본 국립 아이치현교육대학교 학생들이 '사지를 넘어 귀향까지' 책을 읽고 남긴 감상문들. 대부분의 학생들은 그동안 배우지 못한 일제 강제징용 실태에 적잖은 충격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국언2018.05.0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상임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