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백희림 (huirim100)

<부치, 젠더질서의 교란자>스틸컷

자신을 부치로 정체화한 인터뷰이가 자신의 경험을 말하고 있다.

ⓒ여성인권영화제2017.09.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