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강철비

동년배 양우석 감독(사진 왼쪽 첫번째), 이진이 작가(왼쪽 두번째) 장경희 팀장(오른쪽 첫번째)과 당시 사고의 기억들을 나누고 있다.

ⓒ신문웅2017.08.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