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근로정신대

"일본에 가면 돈도 벌고 공부도 가르쳐 준다"는 일본인 담임선생의 말에 속아 불과 13~15세 어린 나이에 미쓰비시중공업 군수공장으로 동원된 소녀들이 일본인 인솔자에 이끌려 신사참배에 나선 모습. 1944년 6월경.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2014.08.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상임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