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윤태 (poem7600)

'시월의 마지막 밤'에 어울릴듯한 가을 풍경. 하지만 이 노래 가삿말은 고인의 실제 경험담을 고스란히 옮겨 놓았다.

ⓒ윤태2013.10.3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안녕하세요. 소통과 대화를 좋아하는 새롬이아빠 윤태(문)입니다. 현재 4차원 놀이터 관리소장 직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다양성을 존중하며 착한노예를 만드는 도덕교육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