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후쿠시마

'이야기가 있는 다큐' 현장

환경단체 에너지정의행동의 타카노 사토시씨가 후쿠시마의 현재상황과 핵사고 후 일본 사회의 변화를 설명하고 있다. 현재 오키나와 일부 시민들은 후쿠시마에 살던 아이들에게 자연을 느끼도록 오키나와에 초대하는 '보양'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참여연대, 곽승희2013.06.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