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의장석

미디어법 강행처리를 위해 한나라당 의원들이 22일 오후 민주당 의원들과의 몸싸움도 불사하며 국회 본회의장에 필사적으로 입장하고 있는 가운데 주성영 의원이 의장석 주변을 지키고 있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본회의장에 아직 들어오지 못했다.

ⓒ남소연2009.07.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