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서울

포토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과 시민사회 단체 회원 등 2만여 명은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동대문 교차로를 점거한 채 '2021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과 시민사회 단체 회원 등 2만여명이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동대문 교차로를 점거한채 '2021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2021.11.13 ⓒ 최윤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과 시민사회 단체 회원 등 2만여명이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동대문 교차로를 점거하자 경찰들이 집회참가자들을 몸으로 막아내고 있다. 2021.11.13 ⓒ 최윤석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자들은 정부와 서울시의 집회불허 방침에도 불구하고 이날 오후 1시 30여분부터 동대문역과 종로5가, 그리고 동대문역사박물관과 종묘 등에서 모여있다가 기습적으로 도로를 점거한 채 동대문 교차로까지 조직단위로 행진했다.

주변에서 경계를 펼치던 경찰들은 노동자대회 참가자들이 순식간에 차도로 쏟아져 나오자 이들을 막기 위해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으나 양측은 물리적 충돌을 피하며 한발씩 물러났다. 경찰이 물러나고 공간이 확보되자 대회 참가자들은 2시경부터 동대문 교차로 일대를 완전히 점거한 채 '노동자 대회'를 이어갔다.

노동자대회 참가자들은 이날 결의문을 통해 "최저임금 1만원 공약과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약속 폐기에 이어 이재용은 석방하고 양경수는 구속한 것이 문재인 정권이었다"면서 "민주노총 위원장을 가둔 것은 2천만 노동자들의 절규를 감옥에 가둔 것이며, 불평등 세상을 끝장내려는 노동자의 의지를 감옥에 가둔 것"이라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엄중한 시대적 요구를 통찰하여, 불평등한 사회를 타파하고 평등사회 건설을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며 "20대 대통령 선거에서부터 자본과 결탁한 정치세력을 심판하고, 진보정당과 함께 노동자가 세상의 진정한 주인이 되는 그날을 위해 전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이날 대회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노동자 대회가 진행되는 동안 3차례에 걸쳐 해산명령을 내렸지만 참가자들과의 직접적인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이날 노동자 대회는 오후 4시경 참가자들의 자진해산으로 마무리됐다.

노동자대회 참가자는 "축구나 야구장에서는 2만~3만 명씩 모여 치맥을 즐기며 큰소리로 응원을 하는 상황인데도 유독 노동자들의 집회만 코로나 확산을 빙자해 불법으로 모는 건 참으로 모순적"이라며 "독재정권에서도 노동자대회는 물리적 싸움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성사시켰던 노동자들의 대표적인 행사이다.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민주정부가 노동자대회를 원천봉쇄했다는 건 반노동자적 정부라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경찰은 "불법집회 주최자는 주요 참가자들에 대해서는 집시법 위반과 일반교통방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과 시민사회 단체 회원 등 2만여명이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동대문 교차로를 점거한채 '2021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2021.11.13 ⓒ 최윤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과 시민사회 단체 회원 등 2만여명이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동대문 교차로를 점거한채 '2021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2021.11.13 ⓒ 최윤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과 시민사회 단체 회원 등 2만여명이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동대문 교차로를 점거한채 '2021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2021.11.13 ⓒ 최윤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과 시민사회 단체 회원 등 2만여명이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동대문 교차로를 점거한채 '2021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2021.11.13 ⓒ 최윤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과 시민사회 단체 회원 등 2만여명이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동대문 교차로를 점거한채 '2021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2021.11.13 ⓒ 최윤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과 시민사회 단체 회원 등 2만여명이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동대문 교차로를 점거한채 '2021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2021.11.13 ⓒ 최윤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과 시민사회 단체 회원 등 2만여명이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동대문 교차로를 점거한채 '2021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 가운데 경찰들이 인근의 한양도성에 올라가 집회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2021.11.13 ⓒ 최윤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과 시민사회 단체 회원 등 2만여명이 13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동대문 교차로를 점거한채 '2021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2021.11.13 ⓒ 최윤석
댓글1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현장이 좋아 사진이 좋아... 오늘도 내일도 언제든지 달려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