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대구경북

포토뉴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19일 낮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 어렵게 도착해 추모하고 있다. ⓒ 조정훈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박정희 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해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으나 욕설과 발길질을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유 후보는 19일 낮 12시 40분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 도착해 추모하려 했으나 미리 와서 기다리던 우리공화당 당원 등 반대자들의 저지에 부닥쳤다.
 
조원진 대표를 비롯한 우리공화당 당원 등은 이날 오전부터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입구에 모여 유 후보의 출입을 막기 위해 스크럼을 짜고 "배신자, 오지마"를 외쳤다. 
 
이들은 '반드시 유승민 너를 응징하겠다'는 등의 현수막을 들었고 '배신자, 역적, 감히 어데!'라고 쓴 피켓 등을 들고 유승민 이름 대신 "배신자, 유역적"이라고 외치기도 했다.
 
유 후보가 우리공화당 당원 등과 대치하면서 박 전 대통령 생가로 올라오지 못하는 사이 조원진 대표는 박 전 대통령 추모관에서 추모한 뒤 우리공화당 당원들도 4줄로 서서 추모하도록 했다.
 
일부는 "유승민이 추모하지 못하도록 우리가 길게 줄을 서서 추모해야 한다"며 "그래야 뚫고 들어오지 못한다. 줄을 서달라"고 외쳤다.

조원진 "유승민 후보는 정치판 떠나야 맞아"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19일 낮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 추모하기 위해 올라가자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거세게 막아서면서 충돌이 일어났다. ⓒ 조정훈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19일 낮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추모한 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참배하러 올라오기 전 당원들과 함께 박 전 대통령 생가에서 내려가고 있다. ⓒ 조정훈
  
조 대표는 "추석 명절을 기해서 참배하러 왔다"며 "(유 후보가) 참배하러 왔으면 순서를 기다리면 된다. 유 후보가 과연 여기 오는 것이 맞는지(모르겠다), 이것은 탄핵이 잘못됐다는 국민들에 대한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탄핵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감옥에 계시고 좌파들 때문에 나라가 망하게 됐는데 그러면 본인 스스로가 반성해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감옥에 잡아넣고 정치 쇼하는 것이 옳은가? 대선 후보로서 자격이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대표는 '유 후보가 여러 번 유감을 표명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그 당시에 내용을 모르는 사람들은 유승민의 한 마디에 속을 수 있는데 나는 속을 사람이 아니다"라며 "이것은 정치인으로서 안 되는 일을 했기 때문에 유 후보가 조용히 정치판을 떠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조원진 대표가 당원들을 데리고 내려간 다음에야 박 전 대통령 생가로 들어가는 길이 열렸다. 무려 50여 분만이었다. 조 대표는 내려가면서 두 손으로 길을 열라고 명령했고 당원들이 "조원진 대통령"을 연호하며 조금씩 길을 열었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19일 낮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가운데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유 후보의 출입을 막기 위해 스크럼을 짜 누워 있다. ⓒ 조정훈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19일 낮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가운데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박 전 대통령 생가 입구를 막고 있다. ⓒ 조정훈
  
유 후보는 경찰관 등의 보호를 받으며 오후 1시 30분경에야 겨우 박 전 대통령 생가 옆 추모관에 도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추모는 순조롭지 못했다. 미리 추모관에 들어와 있던 보수 유튜버 한 명이 유 후보가 들어오는 것을 보고 앞으로 다가가더니 갑자기 발길질을 했다.
 
순간 추모관 앞은 아수라장이 됐고 보수 유튜버가 경찰과 경호원들에 의해 끌려나가고서야 유승민 후보는 추모할 수 있었다.
 
참배를 마친 유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된 후 보수가 분열되고 오늘 보셨겠지만 시민들 사이에 분열되는 모습을 보면서 정치하는 사람으로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 참배하는 것조차 이렇게 어려운 게 우리 현실"이라고 말했다.
 
유 후보는 "탄핵 이후 보수가 분열된 데 대해서 저는 늘 책임을 느낀다"며 "저한테 많은 비난과 욕설을 하신 시민들과 화해를 하기 위해 대구경북에 자주 찾아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분들도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은 다 똑같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과거에 어떤 정치적 선택을 했든 힘을 합쳐서 정권교체를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사 19일 낮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가운데 우리공화당 한 당원이 피켓을 들고 서 있다. ⓒ 조정훈
 
유 후보는 '탄핵에 찬성했느냐'는 보수 유튜버의 질문에 "탄핵에 찬성했다. 그 점에 대해서 저는 양심과 소신에 따라 했다"며 "탄핵 이후에 보수 정치권이 분열하고 갈등을 빚게 되고 문재인 정부가 탄생하게 된 점에 대해서는 정치를 하는 사람으로서 책임 있고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유 후보는 참배를 마친 후 방명록에 '대한민국을 가난으로부터 해방시킨 박정희 전 대통령을 존경합니다. 다시 한국경제를 살려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참배를 마친 유 후보는 오후에는 대구 중구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아 의료진들을 격려한 뒤 동성로에 들러 젊은이들을 만나는 등 대구경북지역의 지지세 확산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2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