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자유한국당 저지 뚫고 의장석 향하는 문희상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저지를 뚫고 의장석으로 향하고 있다. 의장석으로 향하는 통로를 막고 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문 의장을 향해 '민주주의는 죽었다, 독재가 시작되었다'라고 적힌 피켓을 던지는 등 거칠게 항의하고 있다. ⓒ 남소연
  
문희상 의장 면전에서 본인 입 틀어막은 이은재 의원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저지를 뚫고 의장석으로 향하고 있다. 의장석으로 향하는 통로를 막고 있던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손으로 본인 입을 틀어막으며 고성을 지르고 있다. 오른쪽으로 곽상도 의원 등이 보인다. ⓒ 남소연
 
의장석 에워싼 한국당 의원들 자유한국당 전희경, 김광림 의원 등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의장석을 에워싼 채 문희상 의장의 입장을 저지하고 있다. 질서유지권이 발동돼 국회 경위들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제지하고 있다. ⓒ 남소연
    
문희상 의장 면전에서 막고나선 이은재 의원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저지를 뚫고 의장석으로 향하고 있다. 의장석으로 향하는 통로를 막고 있던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고성을 지르며 필사적으로 문 의장의 입장을 막고 있다. 오른쪽으로 곽상도 의원 등이 보인다. ⓒ 남소연
    
'휴~' 의장석에 겨우 앉은 문희상 의장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저지를 뚫고 의장석에 착석하고 있다. ⓒ 남소연
  
문희상 의장석으로 날아든 피켓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표결 처리를 강행하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문 의장에게 고성을 지르며 항의하고 있다. 의장석을 에원싼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문 의장을 향해 '민주주의는 죽었다, 독재가 시작되었다'라고 적힌 피켓을 던지며 거칠게 항의했다. ⓒ 남소연
"문희상이는 하루에도 열두 번씩 요새 죽습니다, 이미 죽었어요, 허깨비만 남고 알맹이는 다 없어졌어요."

문희상 국회의장의 자조 섞인 목소리가 마이크를 타고 그대로 중계됐다. 질서유지권이 발동된 가운데 국회의장석 주변은 항의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이를 몸으로 막는 국회 직원들의 실랑이가 이어졌다. 누군가는 손팻말을 허공에 뿌리고, 누군가는 고함을 질렀다. 27일 국회의사당 본회의장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었다.
 
준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27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오른 지 241일 만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날 선거법 통과 과정은 문희상 의장의 '수난사'나 다름 없었다. (관련 기사: 준연동형 선거법 본회의 통과... 한국당 의장석 점거하며 반발)

국회의장의 의장석 진입 가로막은 한국당
 
ⓒ 유성호
 
당초 이날 본회의는 오후 3시에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한국당 의원들이 선거법 및 공수처법 통과를 막기 위해 육탄전을 감행하면서 본회의 개의는 지연됐다. 이들은 특히 회기 결정 건보다 선거법 개정안이 먼저 상정된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문희상 의장은 오후 4시 30분께 본회의장으로 들어왔다. 한국당 의원들이 이미 의장석을 점거한 상태였다.
 
문 의장을 향해 한국당 의원들이 고성을 내뱉기 시작했다. "문희상 사퇴" "아들 공천"과 같은 구호가 터져 나왔다. "민주주의는 죽었다"라고 쓰인 현수막을 펼치고 의장석을 막았다. "역적 동탁"이라며 중국 후한 말기 부패 관료에 비유하는 이도 있었다. 문 의장은 국회 직원들의 경호를 받으며 의장석까지 진입하려고 했지만, "역사에 죄를 짓지 말라" "나를 밟고 가라"라며 드러눕고 매달리는 한국당 의원들 탓에 의장석 진입에 실패했다. 일단 물러선 문 의장은 본회의장 왼편 뒤쪽에 위치한 국무위원석에 앉아 숨을 골랐다.
 
문 의장은 물을 마시며 한숨 돌리려고 했지만, 여유는 없었다. 한국당 소속 이주영 부의장과 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부의장이 그를 찾았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김태흠 한국당 의원 등이 엉키며 각자의 주장을 펼쳤다. 문 의장을 중심으로 토론이 진행됐다. 이은재 한국당 의원은 "의장실에서 회의하지, 국회의장이 밖에서 쪽팔리게 뭐하는 짓이냐"라고 비아냥거렸다.

한국당 의원들, 문 의장 '이완용' '동탁'에 비유
 
문희상 의장에 항의하는 심재철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표결 처리를 강행하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문 의장에게 고성을 지르며 항의하고 있다. 의장석을 에원싼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문 의장을 향해 '민주주의는 죽었다, 독재가 시작되었다'라고 적힌 피켓을 던지며 거칠게 항의했다. ⓒ 남소연
 
끌려나오는 심재철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의장석에 올라가 문희상 의장에게 고성을 지르며 항의하다 국회 경위들에게 끌려나오고 있다. ⓒ 남소연
 
결국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문 의장은 의장석 진입을 재시도했다. 국회 직원들이 다수 보강됐다. 안상수, 이은재, 임이자 의원 등의 거센 반발이 특히 눈에 띄는 가운데, 한국당 의원들은 물리력을 재차 행사했다. 문 의장이 진입을 시도하는 쪽으로 한국당 의원들이 몰리자, 상대적으로 느슨해진 반대편 입구로 국회 직원들이 다수 들어가 길을 뚫었다. 문희상 의장은 국회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간신히 의장석에 착석할 수 있었다.

오후 5시 35분, 애초 임시회가 예정된 시각보다 2시간 35분가량 지난 뒤였다. 상황은 완전히 끝난 게 아니었다. "문희상 역적" "이완용" "당신이 의장이냐" 등의 폭언이 계속 터져나왔다. 의사를 진행하려는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이 손팻말 뭉텅이에 얼굴을 맞기도 했다.
 
그러나 문 의장은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일부 의원에게는 웃으며 앉으라고 부탁하기도 했고, 일부 의원의 폭언은 애써 무시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단상 위까지 올라와 마이크에 대고 "이게 뭐하는 짓이냐" "날치기다"라고 항의했다. 문 의장은 중간중간 한숨을 쉬거나 가슴을 부여잡기도 했지만, 의사 진행을 계속 이어갔다.

선거법이 가결된 이후에도 한국당 의원들의 항의는 계속됐다. 문 의장의 "열두 번씩 죽는다"는 발언은 백혜련 민주당 의원이 형사소송법 개정안 제안 설명을 위해 단상에 올라왔을 때 나왔다.
 
'아수라장' 속 제안설명하는 백혜련 의원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의장석을 에워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회의진행 방해 속에 발언대로 나와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법안(대안) 등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 남소연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