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

포토뉴스

'포항지진 피해구제법' 제안설명도 하지 못한 김정재 의원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경북 포항시 북구)이 27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안(대안)' 제안설명을 하기 위해 발언대에 섰으나, 의장석을 에워싼 같은 당 의원들의 방해로 결국 제안설명을 하지 못한 채 단상을 내려섰다. ⓒ 남소연
"이거 포항 지진 이야기에요. 이렇게 함부로 해도 돼요? 아이구..."
 
문희상 국회의장이 혀를 찼다. 의사진행 방해를 위해 의장석과 단상을 점령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향한 비판이었다. 김정재 한국당 의원(경북 포항 북구)이 대표발의한 '포항지진특별법' 상정 이후에도 선거법 처리에 대한 반발로 계속 고성과 항의가 이어지자 덧붙인 말이었다. 임이자, 이종구 의원 등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김 의원이 법안 설명을 위해 단상에 올라왔지만 손사래를 치기도 했다.

대표발의하고도 설명 못하는 지역구 의원... 문희상 "꼭 시민들에게 말해라"
 

문 의장은 이 모습에 "김 의원이 발의한 것도 설명 안하냐"고 꼬집었다. 의석으로 돌아간 김 의원이 준비한 원고를 쥔 채 손을 들고 단상으로 나왔지만, 마이크를 잡을 수 없었다. 문 의장을 향한 구호도 다채롭게 이어졌다. 일부 의원들은 "문희상 이완용" "좌파 독재 앞잡이"를 외치기도 했다. 문 의장은 이에 "(당신들이) 민주주의 파괴자들 아니냐"고 맞받아쳤다.
  
'포항지진 피해구제법' 찬성표 던진 김정재-박명재 의원 27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안(대안)' 표결 결과가 전광판에 뜨고 있다. 포항이 지역구인 김정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해당 법안 제안설명을 하기 위해 발언대에 섰으나, 의장석을 에워싼 같은 당 의원들의 방해로 결국 제안설명을 하지 못한 채 단상을 내려서기도 했다. 제안설명은 하지 못했으나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경북 포항시 북구)과 박명재 의원(경북 포항시남구울릉군)은 이 법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 남소연
결국 포항지진특별법은 단말기 화면 설명으로 대체된 후 통과됐다. 김정재 의원은 표결에 앞서 자리로 들어와 찬성표를 눌렀다. 역시 포항을 지역구로 둔 박명재 의원(경북 포항 남구 울릉군)과 홍일표, 정유섭, 김학용 한국당 의원 등도 찬성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문 의장은 "(김 의원이) 제안 설명을 안 한다고 하니 꼭 기록을 남겨서 포항 시민들에게 이야기 하라"고 말했다.
 
백승주 한국당 의원도 병역법 등을 대표발의를 하고도 제안 설명을 하지 못했다. 백 의원도 문 의장의 '설명 독촉'에 단상으로 나왔으나 일부 의원들의 반대로 자리에 서지 못했다. 법안 상정과 표결까지도 문 의장을 향한 고성과 비난이 계속 이어졌다. 일부 의원들은 단상에 떨어진 종이 손팻말을 문 의장을 향해 던지기도 했다.
 
한편, 이날 통과된 ▲포항지진특별법 ▲병역법 ▲대체역의 편입 및 복무에 관한 법률 ▲형사소송법 ▲통신비밀보호법 등 5개 민생법안은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신청을 했다가 지난 26일 입장을 바꿔 필리버스터 철회를 공식화 한 법안들이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