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액 합의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액 합의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유럽연합(EU)이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액을 배럴당 60달러로 하기로 합의했다고 2일(현지시각) AP, 로이터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가격 상한을 더 낮춰야 한다고 끝까지 버티던 폴란드가 이날 27개 회원국 중 마지막으로 동의하면서 합의가 이뤄졌다. 

이번 합의는 가격 상한을 시장가격보다 5% 아래로 유지해야 한다는 전제하에 진행됐다. 안제이 사도스 주EU 폴란드대사는 "러시아산 원유 가격이 배럴당 60달러 아래로 내려갈 경우, 가격 상한을 시장가격보다 적어도 5% 아래로 유지하는 조정체계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EU 27개 회원국은 이르면 5일부터 러시아산 원유를 배럴당 60달러 이하에 구매하도록 강제한다.

"상한액 1달러 감소할 때마다 러시아 20억 달러 타격"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 합의는 러시아 정부의 수익을 크게 줄일 것"이라며 "글로벌 에너지 가격 안정과 신흥국 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7개국(G7)에 속한 미국, 영국, 일본과 호주도 공동 성명을 내고 EU의 가격 상한제에 동참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투입되는 러시아의 주요 수입원을 감소키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와 함께 글로벌 에너지 수급 안정성도 지킬 수 있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이로써 EU, G7, 호주는 상한액을 넘는 가격에 수출되는 러시아 원유에 대한 보험과 운송을 전면 금지한다. 전문가들은 원유 보험 및 운송 관련 주요 기업들이 서방 국가에 있는 만큼 이를 빠져나갈 구멍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EU 회원국인 에스토니아의 카자 칼라스 총리는 "러시아의 에너지 수입을 줄여 전쟁 투입을 막는 것이 이번 합의의 핵심"이라며 "상한액이 1달러 감소할 때마다 러시아의 전쟁 자금으로 20억 달러 줄어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EU 내부에서 상한액을 훨씬 더 낮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라면서도 "지금으로서는 이것이 우리가 도달할 수 있는 최선의 타협"이라고 강조했다. 

러 "우크라서 철수 안 한다... 바이든과 대화 안할 것"

러시아는 원유 상한제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며, 이를 준수하는 국가에는 원유 배송을 중단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또한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로부터 전쟁을 끝내기 위해 우크라이나에서 철군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불가능하다"라며 "특별 군사 작전은 계속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만약 대화의 우크라이나에서 철수하는 것이라면, 러시아는 미국과 대화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라며 "미국이 여전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로부터 빼앗은) 새로운 영토를 인정하고 있다는 것이 대화를 매우 어렵게 만들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철수한다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대화할 의사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미국도 이날은 "바이든 대통령은 지금 당장 푸틴 대통령과 대화할 생각이 없다"라고 해명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말했듯이 푸틴 대통령은 그 어떤 대화에도 전혀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라며 "오히려 그의 모든 행동은 불법적이며 명분 없는 전쟁을 계속하고 싶다는 뜻을 보여준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오직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만이 협상을 통해 전쟁을 끝낼지, 만약 협상한다면 언제 할지, 그 조건이 무엇인지를 스스로 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왔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역할은 우크라이나가 전쟁에서 성과를 거두도록 계속 지원하고, 만약 러시아와 대화를 시작한다면 최대한 협상력을 갖게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