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풋볼 매니저(Football Manager, 아래 FM)'라는 게임 시리즈가 축구팬들 사이에서 유명한 이유는, 게임 속 데이터가 매우 정교하고 방대하면서도 축구계 현실을 잘 반영하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현실성을 기반으로 한 게임 '풋볼 매니저'는 중독성이 높은 것으로도 알려져 있는데, 특히 축구 팬이 많은 영국에서는 게임에 빠진 남편 때문에 '이혼 사유'로 거론될 정도로 악명 높았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FM 속 데이터는 현재 세계적인 무대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의 능력치를 잘 반영할 뿐만 아니라, 유소년팀에서 뛰고 있는 선수가 몇 년 뒤 미래에 얼마나 성장할지도 잘 예측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FM에서 활약하는 무명 선수가 몇 년 뒤 메이저 대회에서 실제 인기 선수가 되는 경우가 종종 축구 관련 커뮤니티에 회자되는 것이다.
 
축구 게임 '풋볼 매니저 2023' 관련 사진
 축구 게임 '풋볼 매니저 2023' 관련 사진
ⓒ SEGA

관련사진보기

 
이처럼 정밀한 데이터를 담은 게임들은 최근 월드컵을 앞두고 '경기 시뮬레이션'의 용도로도 쓰이고 있다. 유튜브를 비롯해 여러 소셜 미디어에서 대회에서 맞붙을 두 팀의 경기를 '풋볼 매니저'나 '피파' 시리즈 등의 게임을 통해 예측해보는 콘텐츠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수천 명의 선수별 성향과 능력, 각 팀의 전술까지 고스란히 입력된 게임을 무대로 가상 대결을 진행함으로써 실제 경기가 어떻게 진행되고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미리 살펴보는 셈이다.  

미래를 미리 내다보는 가상 시뮬레이션? 과연 그럴까

나 역시 이전에 축구 게임을 실행해 한국 팀의 월드컵 성적을 미리 살펴보려고 한 적이 있다. 게임에서 미래를 앞당겨 경험하는 듯한 느낌이 들었기 때문에 매우 흥미로웠다. 
 
2022년 11월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 주장 손흥민이 경기가 풀리지 않자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
▲ "경기 안 풀리네" 2022년 11월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 주장 손흥민이 경기가 풀리지 않자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몇 경기를 진행할수록 이내 실망만 커졌고, 얼마 지나지 않아 게임 시뮬레이션 모드를 중단했다. 단지 내가 응원하는 팀의 패배가 결과로 나왔기 때문만은 아니었다. 여러 번의 월드컵에서 때로 패배하면서도 강팀을 상대로 끝내 포기하지 않고 맞서 싸웠던 한국 축구대표팀의 모습을 게임 속에서는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물론 한국이 월드컵 본선 진출국 중에서 강팀으로 손꼽히는 팀은 아니다. 그런 현실을 모르는 것 또한 아니다. 원래 게임에서는 현실에서 이루기 힘든 무언가를 이루는 재미로 플레이어가 경쟁하게 되지만, 가상 시뮬레이션의 경우 데이터 싸움이니 그저 결과가 승리이기만을 바라는 것도 아니었다. 

다만 게임의 내용이 온전히 현실을 반영하는 것도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이 독일을 2-0 스코어로 꺾었던 경기를 본 뒤에는 그런 생각이 더욱 짙어졌다. 이번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사우디 아라비아가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1-2 승리한 것도, 일본이 독일을 상대로 1-2 역전승을 거둔 것도 마찬가지다. 과연 데이터는 현실을 그대로 담아낼 수 있을까? 
 
2022년 11월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리흐 샤흐리가 만회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2년 11월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리흐 샤흐리가 만회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어찌 보면 '뻔한 경기', 그럼에도 우리가 월드컵을 보는 이유

사실 지금까지 쌓인 데이터로만 경기를 예측한다면, 월드컵은 유럽과 남미 팀들의 잔치가 될 것이다. 반면 아시아 팀들은 화려한 골 폭죽이 벌어지는 동안 씁쓸하게 패배하는 팀의 역할만 맡아야 한다. '예측'이 모두 그대로 맞아떨어지는 결과가 나온다면 말이다. 

하지만 우리는 현실이 늘 그렇지는 않다는 것을 안다. 늘 예측을 벗어나는 이변은 일어나고, 약팀으로 평가받는 팀들도 때로는 기적을 일으키며, 우승만 바라보며 방심하던 강팀도 눈물을 머금고 집으로 돌아가기도 한다. 

물론 실제로도 강팀들은 따로 있고, 아시아 팀들은 매경기 힘든 산을 넘어가듯이 경기에 임해야 하는 것은 늘 변함이 없다. 그럼에도 우리는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는 가능성에 큰 기대를 걸고, 월드컵이 돌아올 때마다 축구대표팀의 선전을 바라며 각자 화면 앞으로 모여든다.

힘겹게 들어간 한 골, 어려운 고비를 넘으며 따낸 1승. 축구대표팀의 행보를 보다 보면, 간절하게 바라는 것이 마침내 이뤄질 수도 있다는 걸 많은 사람들이 다시 한 번 믿게 된다. 비록 어느 날엔 현실이 절망스럽다고 할지라도, 스포츠 경기가 열리는 날에는 희망이 현실에서 충분히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 경기 결과로 증명되기도 하니까 말이다. 그것이 우리가 월드컵을 생중계로 보면서 진심을 담아 응원하게 되는 이유가 아닐까.
 
2022카타르월드컵 우루과이전 거리응원이 2022년 11월 24일 저녁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2022카타르월드컵 우루과이전 거리응원이 2022년 11월 24일 저녁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