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화섬식품노조 수도권지부가 14일 오전 11시 인터텍킴스코 군포 본사 앞에서 “노동조합 인정하고 단체협약 체결하라”며 인터텍킴스코를 규탄하고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 발언하는 박영준 화섬식품노조 수도권지부장 화섬식품노조 수도권지부가 14일 오전 11시 인터텍킴스코 군포 본사 앞에서 “노동조합 인정하고 단체협약 체결하라”며 인터텍킴스코를 규탄하고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 이재준

관련사진보기

 
화섬식품노조 수도권지부가 "노동조합 인정하고 단체협약 체결하라"며 인터텍킴스코를 규탄하고,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수도권지부는 14일 오전 11시 인터텍킴스코 군포 본사 앞에서 "노동조합 인정하고 단체협약 체결하라"는 요구를 내세우며 집회를 진행했다.

최동호 인터텍킴스코지회장은 "10월 26일 22차 교섭을 진행했다. 단협(단체협약)을 해지했으면 원하는 단협안을 내놓으라고 했는데 (회사는) 없다고 한다"며 "초등학생에게 물어봐도 단협 해지 이유는 노조파괴"라고 목소리 높였다. 

최 지회장은 "위장 폐업하고 조합원들을 전국 각지로 발령내서 퇴사시키고, 겁먹게 만들어서 탈퇴시키고, 단협 해지해서 손발 다 잘랐다"고 주장했다. 본래 80명이던 인터텍킴스코지회 조합원은 현재는 5명도 남지 않았다.

단체협약이란 노동조합과 사용자가 임금, 노동시간 기타의 사항에 대하여 단체교섭 과정을 거쳐 합의한 사항으로 일종의 '노사 계약서'다. 인터텍킴스코 노사는 단체협약이 있었으나, 지난 3월 회사의 해지 통보가 있었고 10월부로 단체협약이 해지됐다.

최 지회장은 "(대산 사무소 폐업 후) 인천으로 출근한 지 한 달 반이 지났는데, 인천에서 일한 날이 손에 꼽는다. 대산 옆에 홍성으로, 심지어는 대산으로 출장 다니는데 이럴 거면 왜 발령한 건가?"라고 목소리 높였다.
 
화섬식품노조 수도권지부가 14일 오전 11시 인터텍킴스코 군포 본사 앞에서 “노동조합 인정하고 단체협약 체결하라”며 인터텍킴스코를 규탄하고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 발언하는 최동호 인터텍킴스코지회장 화섬식품노조 수도권지부가 14일 오전 11시 인터텍킴스코 군포 본사 앞에서 “노동조합 인정하고 단체협약 체결하라”며 인터텍킴스코를 규탄하고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 이재준

관련사진보기

최 지회장은 "(노조라는) 불씨를 꺼트리지 않는 게 제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버티는 게 아니라 재밌게 투쟁하겠다"고 결의를 밝혔다.

최 지회장은 "근무시간과 휴일은 정해놓고 일하게 해달라", "노조할 수 있게 보장해달라"가 지회의 요구라며, 이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계속 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인터텍킴스코 본사 앞에 천막을 설치했다. 박영준 수도권지부장은 "인터텍킴스코는 교섭에서 아무것도 제시하지 않고 있다. 노동조합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천막을 거점으로 삼아 회사와 제대로 된 교섭을 하려 한다"고 말했다.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은 "노조탄압은 인터텍킴스코 노동자에 대한 탄압뿐 아니라 민주주의에 대한 탄압이다. 만약 우리가 승리하지 못한다면 힘이 없어서, 돈이 없어서가 아닌 연대하지 못해서"라며 "끝까지 연대해서 승리하자"고 투쟁을 독려했다.
 
화섬식품노조 수도권지부가 14일 오전 11시 인터텍킴스코 군포 본사 앞에서 “노동조합 인정하고 단체협약 체결하라”며 인터텍킴스코를 규탄하고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화섬식품노조 수도권지부가 14일 오전 11시 인터텍킴스코 군포 본사 앞에서 “노동조합 인정하고 단체협약 체결하라”며 인터텍킴스코를 규탄하고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 이재준

관련사진보기

   
화섬식품노조 수도권지부가 14일 오전 11시 인터텍킴스코 군포 본사 앞에서 “노동조합 인정하고 단체협약 체결하라”며 인터텍킴스코를 규탄하고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화섬식품노조 수도권지부가 14일 오전 11시 인터텍킴스코 군포 본사 앞에서 “노동조합 인정하고 단체협약 체결하라”며 인터텍킴스코를 규탄하고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 이재준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노동과세계>에 중복으로 송고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정치가 밥 먹여준다'고 생각합니다 / 더불어 함께 사는 세상을 꿈꿉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