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취수구 주변 조류 차단막.
 취수구 주변 조류 차단막.
ⓒ 대구시

관련사진보기

 
낙동강을 원수로 사용하는 수돗물에서 발암성 물질인 녹조 독소가 검출됐다는 환경단체의 발표와 관련 대구시상수도사업본부가 조류 독소 수질검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김정섭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5일 대구시청에서 설명회를 열고 조류독소 검사항목을 기존 7개 항목에서 마이크로시스틴-LF, 마이크로시스틴-LY, 실린드로스퍼몹신을 추가해 10개 항목으로 강화한다고 밝혔다.

또 측정법도 환경부 고시에 따른 액체크로마토그래피(LC-MS-MS)법과 함께 환경단체 등이 주장하는 효소면역분석(ELISA)법을 도입한다.

환경부와 환경단체 공동으로 조류독소 측정법인 ELISA법의 공개검증 결과와 환경부 지침을 연계해 정수장 유입 원수 분석 시 ELISA법 활용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김 본부장은 "낙동강 원수 조류유입 최소화를 위해 조류 차단막 2중 설치, 고도 정수처리 최적운영 및 수질 검사 강화 등을 통해 수질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시민들께서는 안심하고 수돗물을 드셔도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낙동강 원수 취수를 조류가 많이 번식하는 표면보다 약 5m 아래에서 취수해 유해남조류 세포수를 표면수 취수 시의 3% 수준으로 감소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취수구 주변 조류 차단막도 2중으로 설치해 조류 유입을 최소화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본부장은 "대구 수돗물은 고도정수처리로 WHO 및 환경부 먹는 물 안전기준을 충족하고 있다"며 "환경부 및 자체검사 결과에서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되지 않아 수돗물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매곡 및 문산정수장은 산화공정인 전·후 오존, 흡착공정인 입상 활성탄의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최적으로 운영해 조류독소를 완벽히 처리한다는 것이다.

앞서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8월 2일과 23일, 24일, 29일 환경부가 매곡정수장과 문산정수장의 수돗물을 검사한 결과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매주 1-2차례 실시하는 자체 조사에서도 검출된 사례는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