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화성=연합뉴스) 30일 오후 경기 화성시 향남읍의 한 제약회사 공장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22.9.30
 (화성=연합뉴스) 30일 오후 경기 화성시 향남읍의 한 제약회사 공장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22.9.30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관련사진보기

 
(화성=연합뉴스) 강영훈 권준우 기자 = 경기 화성시 소재 제약회사에서 큰 불이 나 소방당국이 대응 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

30일 오후 2시 22분 화성시 향남읍 상신리 화일약품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제약단지 내 약품 공장에서 폭발 소리가 들린다" 등 수십 건의 119 신고를 접수하고, 펌프차 등 장비 52대와 소방관 등 인력 94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은 불길이 심상치 않다고 보고 오후 2시 49분께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이 불로 현재까지 8명이 연기를 들이마시는 등 다쳤으며 1명이 실종 상태이다.
당초 건물에 고립된 근로자는 총 3명으로 알려졌으나, 진화 과정에서 이들 중 2명과 연락이 닿아 실종자는 1명으로 줄었다.

이밖에 다른 근로자들은 안전하게 대피해 다치지 않았다.

불이 난 건물은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연면적 2천700여㎡이며, 발화 지점은 3층인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아세톤 유증기가 폭발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 발화 지점 부근인 2∼3층을 중심으로 불길이 거세며, 공장이 전소 중이어서 소방대원들의 진입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큰 불길을 잡는 대로 인명 수색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화일약품은 코스닥 상장사인 중견기업으로 의약품 원료와 완제 의약품 등을 제조·판매한다. 불이 난 상신리 공장은 톨루엔과 아세톤 등 화학약품이 다량 보관된 것으로 전해졌다.
 
(화성=연합뉴스) 30일 오후 2시 20분께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의 한 제약회사 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22.9.30
 (화성=연합뉴스) 30일 오후 2시 20분께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의 한 제약회사 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22.9.30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