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양대노총 등 노동계는 29일 윤석열 정부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한 데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민주노총은 "안 그래도 기울어진 운동장을 수직 절벽으로 만들었다"라며 "지지율 20%대 대통령의 이번 인사가 더욱 지지율 하락과 정권의 무능과 위기를 드러내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한국노총은 "반노동 발언을 일삼는 등 노동계가 환영할 만한 인물이라 하기 어렵다"라며 "김 위원장 스스로 노동계의 우려를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김문수 신임 경사노위 위원장 인사가 발표된 직후 논평을 내고 "얼마 전 김문수라는 이름이 거명됐을 때 민주노총은 경사노위에 참여하지도 참여할 계획도 없어 이에 대한 코멘트를 하지 않았고, 설마 상식이 조금이라도 있는 정부라면 해프닝에 그칠 인사라고 생각했다"면서 "그간 색깔론과 노조 혐오 가득한 시각과 발언으로 문제를 일으킨 김문수씨를 임명한 것은 그 속이 너무 뻔하다"고 했다.

민주노총은 "경사노위는 그간 사회적 대화와 사회적 합의를 명분으로 노동자 등에 칼 꼽는 결정의 도구였다"라며 "'미래노동시장 연구회'를 들러리 세워 소위 민간 전문가의 의견이라는 양념을 치고, 이제 김문수씨를 수장으로 앉힌 '경사노위'를 통해 사회적 합의라는 데코레이션을 가미해 노동 개악을 추진하려 한다"고 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문재인 정부부터 경사노위 참여를 거부해오고 있다.

한국노총도 우려를 나타냈다. 한국노총은 논평에서 "김 위원장은 몇 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구속에 반대하는 태극기부대에 합류하고, 이후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반노동 발언을 일삼는 행보 등으로 노동계가 환영할 만한 인물이라고 말하긴 어렵다"라며 "최근에는 진영논리에 편승하여 과도하게 보수진영을 옹호한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한국노총은 "사회적 대화를 총괄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수장 자리는 진영 논리를 추구해서는 안 되는 자리"라며 "노동계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한국노총이 어렵게 이어온 사회적대화의 끈을 놓지 않도록 경사노위 위원장으로서 역할을 수행 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김 신임 위원장은 최근 "불법파업에 손배 폭탄이 특효약", "노동자들이 손배소를 가장 두려워한다. 민사소송을 오래 끌수록 가정이 파탄 난다", "언론노조가 전부 민주노총이다. 언론이 전부 민주노총의 나팔수가 돼 있다"는 등 반노동적인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