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시농민단체협의회는 9월 28일 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진주시농민단체협의회는 9월 28일 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진주시농민회

관련사진보기

 
진주시농민회를 비롯한 진주농민단체협의회는 28일 오전 진주시청 앞에서 "쌀값 보장, 농업 생산비 폭등 대책 촉구, 직불금 2배 인상 대선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뒤 차량 거리 행진했다.

이들은 "지금 쌀 가격은 지난 수확기 대비 45년만의 최대 폭인 24% 이상 하락한 상황이다"며 "이번 대책으로 정부의 말대로 최대 18% 가격 상승에 그친다면 물가상승 및 생산비 폭등 현황을 감안하면 쌀값 정상화는 커녕 농민들은 적자 농사를 피할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밥 한 공기 쌀값 300원 보장이라는 농민들의 소박한 염원이 현실이 되도록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직불금 2배 인상'의 대선 공약을 즉각 이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농민들은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당시 농정공약의 첫째로 직불금 2배 인상(5조원) 하겠다고 농민들에게 약속했다"며 "하지만 2022∼2026년 국가재정운용계획에 직불금 규모가 2조 8000억원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만약 이 정부가 농민에게 약속한 직불금 2배 인상 공약을 차일피일 미루고 변명 따위로 일관한다면 농민들의 분노는 정권의 심장을 향할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농민들은 "쌀값은 농민값이다. 밥한공기 쌀값 300원 보장하라", "양곡관리법 개정으로 쌀 자동의무격리, 목표가격제를 도입하라", "정부와 진주시는 농업생산비 폭등에 따른 대책을 수립하라", "윤석열 대통령은 직불금 2배인상, 대선 공약을 즉각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