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98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98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범죄와 관련해 스토킹 범죄 심각성이 높아진 가운데, 지난 6월 치러진 보궐선거에 당선된 제주시 을 지역구 김한규 의원실(더불어민주당)에 과거 스토킹 범죄 의혹을 지닌 인사가 소속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3일 <프레시안>에 따르면 김한규 의원실 소속 A씨는 과거 정의당 소속 당직자로 스토킹과 주취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중징계를 받았다.

당시 정의당 당기위원회(아래 당기위)의 결정문에는 A씨가 "공적인 업무를 빌미로 사적인 만남을 강요"하고 "피해자에게 욕설과 함께 벽을 치는 등 주폭행위가 심각하게 가중되었다"고 명시됐다. 정의당 당기위는 A씨에게 당원 자격정지 3년을 비롯해 성평등 프로그램 이수, 피해자에 대한 접근금지 등의 처분을 내렸다.

다만, 해당 사건이 스토킹처벌법이 시행된 2017년 이전에 벌어진 사건이어서 사법적 조치는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외에 김 의원실 소속 B씨도 같은 사건의 2차 가해를 한 혐의로 당시 정의당 당기위에 의해 감봉 조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는 이후 민주당으로 당적을 옮겨 지난 보궐선거에서 김 의원을 보좌했다. 이후 이들은 김 의원실에 근무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실 관계자는 <제주의소리>와의 통화에서 "6년 가까이 지난 일이어서 이걸 가지고 뭐라 드릴 말씀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전화 연결이 닿지 않았지만, 취재진에 개별적으로 보낸 문자를 통해 "보좌진이 5년 정도 전에 다른 정당에서 당규 위반으로 징계를 받은 사실을 채용 이후에 확인했다"면서 "해당 보좌진으로부터 과거 행위와 관련해 잘못을 인정하고 앞으로 유사한 일을 반복하지 않을 것임을 약속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보좌진의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원실 차원의 방지책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지난 26일 논평에서 "스토킹 범죄에 연루된 보좌진 2명을 채용한 김 의원은 도민에게 사죄해야 한다"라며 "해당 보좌진을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활동을 하고 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보좌진 모두가 남성"이라며 "김 의원의 여러 행태는 여성을 경시하는 언행과 행보"라고 질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