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학제개편안을 둘러싼 혼선과 불통 논란에 휩싸인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자진 사퇴했다.

박 부총리는 8일 오후 5시 30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많이 부족했다. 학제 개편 등 모든 논란은 제 불찰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면서 사퇴 뜻을 밝혔다. 박 부총리는 미리 준비한 짧은 원고를 읽은 후 질문을 받지 않고 그대로 기자회견장을 빠져나갔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휴가에서 복귀하면서 박 부총리의 거취와 관련해 여권에선 사퇴설이 흘러나왔다. 하지만 박 부총리는 이날 오후만 해도 9일 예정된 국회 상임위원회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히는 등 버티는 모양새였지만, 결국 사퇴를 피하지 못했다.

박 부총리의 사퇴는 지난 7월 5일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후 34일 만으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국무위원 사임이다. 겉으로 드러난 형식은 자진사퇴였지만 만 5세 입학제와 외국어고 폐지 등을 둘러싼 교육계와 학부모들의 반발과 대통령 지지율 하락을 수습하기 위한 사실상의 경질로 보인다.
 
▲ 자진 사퇴한 박순애 부총리 “모든 논란 제 책임”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박순애 부총리는 지난 7월 29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초등학교 입학연령을 만 5세로 낮추는 안을 학부모 및 교육계 전문가 의견 수렴 등 공론화 과정 없이 졸속 제기해 학부모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왔다.

게다가 박 부총리의 미숙한 대응과 불통 행보도 여론을 악화시켰다. 박 부총리는 지난 2일 갑작스럽게 소집한 학부모단체 간담회에서 "제가 이런 화두(만5세 입학제)를 던지지 않았다면 학부모님들의 목소리를, 가슴 아픈 사연을 직접 얘기하면서 같이 논의할 수 있었겠느냐"는 자화자찬성 발언을 해 빈축을 샀다. 또 지난 4일에는 학제개편안과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급히 세종청사 브리핑장을 빠져나가 '불통' 논란을 더 키웠다.

박 부총리는 취임 전에도 만취 음주운전과 쌍둥이 자녀 불법 입시컨설팅 의혹, 조교 갑질, 논문 표절 의혹 등이 제기돼 도덕성 및 국무위원으로서 자질이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 교육정책을 다룬 경험이 부족해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야당에서는 윤 대통령에게 지명 철회를 요구했지만 윤 대통령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임명을 강행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사무실로 이동하기 위해 승강기에 올라타고 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사무실로 이동하기 위해 승강기에 올라타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