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4일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총장실 건물 앞에서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의혹 조사 결과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한 뒤 총장실로 향하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4일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총장실 건물 앞에서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의혹 조사 결과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한 뒤 총장실로 향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김건희 여사의 연구부정 논문에 대한 국민대의 '봐주기' 논란과 관련해 국민대 교수 전체를 대상으로 한 의견 수합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합된 의견은 다음주(8월 셋째주) 중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김 여사 연구부정'과 관련해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의견 폭 넓게 받아 다음 주 중 정확히 공개"

8일 국민대 교수들에 따르면 지난 7일 김 여사 논문 검증 결과에 대한 비판 논문을 낸 '국민대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은 이 대학 정규직 교수 412명을 대상으로 한 의견 수합 절차에 들어갔다.

의견 수렴 내용은 '국민대의 판정 결과에 대한 문제점 여부', '김 여사 논문 관련 국민대 대응에 대한 교수들의 의견' 등을 묻는 것이었다. 의견 수렴 시작 하루만인 8일 오전까지 이미 수십 건에 이르는 의견이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의견 수렴은 이번 주 말까지 진행된다.

국민대 한 교수는 <오마이뉴스>에 "우리대학 교수님들의 의견 하나하나를 폭넓게 받은 뒤, 이 같은 의견이 정확히 전달될 수 있도록 다음 주중 발표를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발표에서는 의견을 표명한 교수들의 참여 숫자가 공표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지난 7일 '국민대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은 자신들의 실명과 참여 숫자를 밝히지 않은 채 "국민대의 지난 8월 1일 김건희씨 논문 최종 결론은 '최악의 결과'"라면서 "이번 발표는 김씨의 논문에 대한 일반 교수들의 학문적 견해와 국민의 일반적 상식에 크게 벗어난다. 국민대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노력해왔던 교수들의 노력과 희생에 먹칠한 것"이라고 비판했었다. 그러면서 "이번 논문 조사와 관련된 모든 위원회의 구성과 회의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부메랑' 맞은 국민대 총장의 선택은?

한편,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는 8일 오후 4시 국민대 정문과 본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김건희 여사 박사학위 유지 결정'에 항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문 비대위 소속 국민대 졸업생들은 지난해 학교 쪽에 졸업장을 반납하고 113명이 국민학원을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진행 중이다.

김준홍 비대위원장은 "국민대의 이번 박사 유지 결정이 위법함을 자료 공개 요구와 법적 대응을 통해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일 국민대를 항의 방문했던 더불어민주당 국회 교육위 소속 의원들도 이날 오후 5시부터 국민대를 다시 방문해 임홍재 총장을 면담할 예정이다(관련 기사 : 당황한 국민대 "김건희 논문 예비조사 회의록 국회에 내겠다" http://omn.kr/204v9 ).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