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TV] ‘녹조 독’ 300도 이상 끓여야 소멸... 대구 수돗물 위험천만
ⓒ 김병기

관련영상보기


  녹조 물도 고도정수처리를 하면 안전할까?

"100% 완벽한 정수 방법은 없습니다. 특히 녹조(남세균)에 내재된 마이크로시스틴은 300도 이상 가열해야 사멸합니다."

국립 부경대 식품영양학과 이승준 교수의 경고입니다. 따라서 원수의 수질을 관리하는 것이 예방책이라는 말입니다.

하지만 최근 폭염이 이어지면서 낙동강 녹조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1300만 영남인의 식수원이기에 더욱 민감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지난 주에는 대구 수돗물에서 독성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됐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환경부는 즉각 반박에 나섰습니다. 조사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입니다. 기자들에게 보도설명자료를 배포해서 정확한 결과치를 기대할 수 없는 방법으로 시행된 조사에서의 결과치이기에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대구환경운동연합과 대구MBC로부터 의뢰받아 대구 정수장의 마이크로시스틴을 조사한 국립 부경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이승준 교수를 전화로 연결했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한 내용과 마이크로시스틴의 위험성, 그리고 환경부의 반박에 대한 입장을 들어봤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