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figcaption>한국공항공사가 14일 공식 명칭 변경을 앞두고  정비하고 있다.</figcaption>
 
한국공항공사가 14일 공식 명칭 변경을 앞두고  정비하고 있다.
ⓒ 경주포커스

관련사진보기



포항공항이 오는 14일부터 포항경주공항으로 명칭이 공식 변경된다. 이를 앞두고 포항공항은 최근 '포항경주공항'이라고 새겨진 새 간판으로 교체했다.

명칭 변경을 기념해 한국공항공사 포항경주공항 주최로 15일 기념식행사도 개최한다. 국내공항 중 명칭변경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명칭 변경은 경주시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포항시와 함께 국토부에 건의하면서 성사됐다.

2019년 12월 '인지도 높은 문화 유산·관광자원을 연계한 지방공항의 명칭변경 검토'를 시작한뒤 2020년 12월 포항공항 명칭변경 건의서를 국토부에 전달했다.

국토부는 공항명칭 변경 검토를 위해 2021년 9월 전국 공항 명칭을 효율적·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공항명칭 관리지침'을 제정했다. 해당 지침에 따라 포항·경주 주민의견 수렴과 한국공항공사 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지난 9일 '포항공항'을 '포항경주공항'으로 바꾸는 것을 국내 1호로 확정했다.

포항경주공항은 1970년에 건설돼 현재 경북에서 운영되고 있는 유일한 공항이다. 이번 공항명칭 변경으로 국내 최대 수준의 관광콘텐츠를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경주시는 기대하고 있다.

경주시는 공항명칭 변경 후속조치로 지난 3월 27일부터 보문단지~시외버스터미널~포항경주공항을 잇는 1000번 노선버스를 운행하고 있으며, 공항 접근성 편의를 위해 도로이정표 22개소를 정비했다.
 
<figcaption>2020년 10월30일 경주시의회 제25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포항공항활성화 재정지원 조례 개정안 표결에서 찬성하는 의원들이 손을 들고 있다.</figcaption>
 
2020년 10월30일 경주시의회 제25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포항공항활성화 재정지원 조례 개정안 표결에서 찬성하는 의원들이 손을 들고 있다.
ⓒ 경주포커스

관련사진보기



경주시는 매년 2억원을 포항경주공항 결손금 또는 운항지원금으로 지원한다.

2019년 포항공항활성화를 위해 매년 1억원씩 결손금의 일부를 5년동안 지원하기로 했으나 이듬해 조례를 변경, 매년 2억원씩 지원하도록 했다. 당초 조례제정때 정한 5년 시한도 삭제했다. 

김석기 의원은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에 대한 타당성 용역을 시행한 결과, 투입되는 비용은 3.9억으로 비교적 적지만, 2030년 기준 예측되는 소비자 편익은 최대 403억원, 생산유발효과는 최대 1803억원, 부가가치유발은 최대 5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경주시의회에서는 2019년과 2020년 포항공항 활성화 지원 조례제정 및 개정당시 민주당 시의원을 중심으로 경주에 실익이 없다며 강하게 반대하면서  표결까지 가는 등 상당한 논란을 겪었다. 

14일 공항명칭이 변경되면 그 경제적 효과의 실체적 진실도 어느 정도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경주포커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