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당초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알려진 레미콘 운송노동조합과 레미콘 제조사 간의 휴일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됐다.

이에 따라 지난 1일부터 시작된 레미콘 차량의 운송 거부가 파업 이틀 만에 종료되고 4일부터 정상 운영된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레미콘운송노조는 지난 1일 생존권사수결의대회를 시작으로 파업에 돌입한 뒤 당일 협상을 소득없이 마친 후 휴일인 3일 오후 다시 제조사들과 협상을 이어갔다.

양측은 이날 협상에서 레미콘 운송료를 2년간 24.5%(1만3천700원) 인상하기로 잠정 합의했으나 운송 차주 측이 요구한 노조 인정 문제와 간부 대상의 타임오프 수당 지급 요구를 제조사에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당초 협상이 걸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레미콘 제조사들은 레미콘 운송차주가 개인사업자여서 절대 노조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레미콘운송노조가 추가 논의 끝에 명칭에서 '노조'를 뺀 '수도권운송연대'로 변경하기로 긴급 제안했고, 제조사가 이를 받아들임에 따라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됐다.

또 회수수(레미콘 차량에서 나오는 폐수) 처리를 위해 레미콘 운송료의 50%를 레미콘 제조사가 부담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임영택 레미콘운송노조 위원장은 "운송 거부가 장기화할 경우 조합원들의 피해도 커질 수 밖에 없고, 사회적 분위기도 고려해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이날 협상 타결로 현재 수도권 기준 평균 5만6천원인 운송 단가는 올해 7월 1일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 1년은 7천700원 올린 6만3천700원, 내년 7월 1일부터 1년 간은 6천원 올린 평균 6만9천700원이 적용된다.

앞서 지난 1일 레미콘 차량의 파업으로 유진기업[023410](17개), 삼표산업(15개), 아주산업(7개) 등을 비롯해 수도권 14개 권역의 158개 레미콘 제조사 공장은 일제히 가동을 멈첬다. 이날 하루 매출 피해액만 300억원으로 추산됐다.

건설현장도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공사 중단 등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비상이었다.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공사비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지난달 8일간의 화물연대 파업에 이어 이달에는 레미콘운송노조 파업까지 이어지면서 공사가 올스톱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건설사 관계자는 "이른 장마철까지 겹쳐 공사 일수가 빠듯했는데 레미콘 협상이 빨리 마무리돼 다행"이라면서도 "매해 파업에 따른 공사차질이 반복되니 안타깝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