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치의 길로 들어선 것을 후회한 적 없나요?" 
"많지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2일 새벽 지지자들과 재차 트위터를 통한 소통에 나서며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앞서 이 의원은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서 친문계 홍영표 의원 등으로부터 불출마를 요구받은 후인 지난달 25~26일에도 트위터로 지지자들과 소통에 나섰다. 이날 '트위터 소통'은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이 전날 국회에서 이 의원을 향해 '불출마해야 한다'고 말한 후 이뤄진 것이다. 

이날 이 고문은 '정치의 길로 들어선 것을 후회한 적 없나'라는 물음에 "많지요…"라는 짧지만 의미심장한 답글을 남겼다.

'정치인으로서 꼭 필요한 덕목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국민과 사회에 대한 사랑"이라고 답했다.'국회 배지를 왜 하고 다니지 않는가'라고 묻자 이 고문은 "너무 무거워서요…"라고 적었다.

'의원님 끝까지 함께해요'라는 글에 이 고문은 "댓글정화, 가짜뉴스 반격도 많이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약 2시간가량 소통한 이 의원은 "잠시 친구들과 대화 즐거웠다. 좋은 밤 되길 바란다"면서 소통을 마무리했다.

이 고문의 일주일 만에 일반 여론과 접점을 넓히는 행보에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위한 소통을 강화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 일각에서 '전당대회 불출마' 주장이 나오자, 이 의원이 소통을 통해 당내 지지층을 결집하며 상황을 돌파하려 한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