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화성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화성 송산초등학교(교장 김영석)는 병설유치원 원아들과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감자 키우기 '생생! 생태 종합 프로젝트'를 운영했다.

3월 학급별로 친환경 거름으로 일궈진 밭에 감자를 심었다. 감자를 심으며 학생들은 내가 심은 감자의 이름 지어보기, 잘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원하기, 심은 소감 말하기 등을 했다. 

학생들이 지어준 감자 이름으로는 쑥쑥이, 감순이와 감돌이, 뉴턴 등이 있다. 

아이들은 감자 심기 소감으로는 "힘이 난다", "잘 자라서 맛있는 감자가 되었으면 좋겠다", "현장학습 온 것처럼 즐겁다" 등을 말했다. 

감자에 싹이 나고 자라자 이곳은 학생들의 배움 놀이터가 됐다. 학생들은 자투리 시간에 수시로 감자밭에 들어가 감자 자람을 관찰하고, 잡초도 뽑아 주고 감자순 치기도 해주며 즐겁게 감자가 잘 자랄 수 있도록 함께 했다.
 
ⓒ 화성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6월 하지 무렵 드디어 학급별로 감자를 수확했다. 수확한 감자는 학생 개별로 가정으로 가지고 가서 감자요리를 하고 인증 사진을 남겨 친구들과 함께 '감자 이야기 나눔 꽃'을 피우기도 하고, 병설유치원에서는 직접 캔 감자로 시장 나눔 놀이를 하기도 했다. 또한 급식실에서는 감자를 오븐에 구운 웨지감자구이를 제공하여 점심시간에 전체 인원이 먹기도 했다.

이러한 감자 키우기 '생생! 생태 종합 프로젝트' 운영을 통해 학생들은 생명과 자연을 소중히 여기는 태도를 기르고 수확의 기쁨을 느끼는 등 직접적인 체험의 기회를 가졌다.

송산초 관계자는 "감자 키우기 프로젝트를 통해 가정에서는 수확한 감자를 함께 요리함으로써 가족 간에 대화의 기회를 마련했다"라며 "급식 시간에는 바른 먹거리에 대해서 한 번 더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 화성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학교에서의 배움이 가정과 일상생활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도록 연계되어 말 그대로 살아있는 '생생' 체험학습이 됐다는 것. 

송산초등학교 김나은 학생은 "감자를 심거나 캐본 경험이 없어서 많이 긴장했었는데 막상 시도해보니 뿌듯한 기분이 들었고, 직접 수확한 감자를 가족과 함께 요리하여 먹으니 더 맛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웨지감자구이를 맛본 학생들은 "그동안 먹어 본 감자와는 다르게 신선함이 살아있는 최고의 맛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김영석 교장은 "학생과 학부모의 긍정적인 호응으로 계절에 어울리는 텃밭 가꾸기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라며 "이를 통해 학생들이 생명에 대한 감수성을 기르고 체험의 보람을 느껴 바른 인성을 갖춘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화성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밑빠진 독 주변에 피는 꽃, 화성시민신문 http://www.hspublicpres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