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이럴 줄은 몰랐는데..."

코로나19 불황을 이겨내고 가까스로 외국인 관광객 시장이 닫혔던 문을 활짝 열었지만 불법체류라는 악재가 터지면서 제주여행 업계가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였다.

29일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 따르면 최근 여행을 목적으로 제주를 방문한 후 다른 지역으로 무단이탈을 시도한 태국인과 몽골인 등 가짜 외국인 관광객 5명이 연이어 적발됐다.

제주는 코로나19로 중단됐던 국제선 운항을 2년 4개월 만인 6월1일 재개하면서 3일 첫 직항 국제선 항공기가 제주 땅을 밟았다. 2020년 2월 전면 중단된 무사증 제도 역시 빗장을 풀었다.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공을 들여온 제주 여행업계는 3일 태국 현지에서 관광객 175명을 전세기에 태웠다. 제주공항에서는 대대적인 환영행사가 펼쳐졌다.

공항을 빠져 나온 관광객 중 일부는 보란 듯이 현장을 이탈했다. 이들 중 2명은 입국 당일 제주항으로 이동해 여객선 승선을 시도하다 선사 측의 신고로 적발됐다.

이튿날인 4일에는 또 다른 2명이 제주항에 진입해 승선권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적발됐다. 이들 4명은 전원 출국 조치 명령에 따라 6일자로 본국으로 추방됐다.

태국 관광객은 사증면제협정 우선 적용 원칙에 따라 전자여행허가(K-ETA)를 이용해 제주를 떠나 다른 지역으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 체류기간도 90일을 보장받는다.

반면 적발된 이들은 태국 현지에서 전자여행허가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사증없이 입국은 가능하지만 체류지역 밖으로 벗어날 수는 없다.

적발된 태국인을 제외한 20여 명도 6일 귀국편 항공기에 탑승하지 않았다. 이들은 여행을 더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상당수는 연락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추가 이탈자 발생도 배제할 수 없다.
 
.
 .
ⓒ 제주의소리

관련사진보기

 
무단이탈 시도는 몽골인 관광객들 중에서도 나타났다. 22일 제주관광공사와 한국관광공사가 손을 잡고 진행한 '의료웰니스' 전세기 상품을 통해 몽골인 관광객 126명이 제주공항으로 입국했다.

입국 당시 제주공항에서는 대규모 환영행사가 열렸다. 약속된 프로그램을 진행하던 중 여행 이튿날인 23일 몽골인 관광객 1명이 무리를 이탈해 제주항으로 이동했다.

이 관광객은 목포행 여객선 표를 끊고 승선을 준비하다 심사과정에서 덜미를 잡였다. 조사 결과 불법 취업을 목적으로 제주로 온 가짜 관광객이었다.

몽골은 태국과 달리 무사증 적용 국가다. 무사증은 제주특별법에 따라 체류기간이 30일로 제한돼 있다. 무사증 허용 국가 중 몽골과 중국 등 64개국 관광객은 허가없이 제주 밖을 벗어날 수 없다. 

몽골인들은 4박5일의 일정을 소화하고 26일 본국으로 돌아갔다. 이 과정에서도 23명은 항공기에 탑승하지 않았다. 여행사측과도 연락이 끊겨 행방이 묘연한 상황이다.

법무당국은 이들이 애초 불법 취업 등을 목적으로 제주를 방문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실제 무단 이탈자 적발 과정에서 이들을 도운 취업알선책의 존재도 확인됐다.

잇따른 불법행위에 여행업계는 허를 찔린 분위기다. 여행상품 자체가 저가가 아닌 고가에 해당하고 출입국 단속도 강화돼 무단이탈 등의 행위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측했기 때문이다.

관광업계 관계자는 "여행 비용도 많이 들고 이목도 집중돼 무단이탈 사례가 없을 것으로 봤다"며 "이번 일로 일선 여행사들의 상품 개발 자체가 위축될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국제선 운항 재개에 맞춰 자체적으로 대응책을 마련했다"며 "이번 기회를 틈타 불법취업을 목적으로 입국하는 외국인이 없도록 심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제주의소리에도 실렸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