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장단 단독 선출을 염두에 둔 국회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자 국민의힘이 "명백한 법 위반"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는 성일종 의원은 30일 오전 국회에서 현안점검회의를 열고 "민주당이 단독으로 의장단을 선출하고 국회 원구성을 강행하기 위한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28일 제출했다"라며 "국회의장 선출 규정이 생긴 이래로 20여 년간 원구성과 관련해 여야 합의 없이 단독으로 본회의가 열린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법 제14조에 따른 국회사무총장의 역할은 '임시회 집회 공고'까지다. 또한 임시사회권자로서의 최다선의원은 본회의를 개의할 권한도, 안건을 정할 권한도 없다"라며 "국회의장이 없을 경우, 국회는 교섭단체 합의로만 운영되는 것이 국회법의 취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이러한 시도는 명백한 법 위반임을 분명하게 밝힌다"라며 "민주주의 협상 정신을 무시하고 편의적으로 쉽게 해석하는 특출한 능력을 갖고 있는 것이 민주당이다. 법은 국민들께서 취지를 담아 주신 것이다. 특정 정당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원구성 여야 협상 당사자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인 송석준 의원은 "민주당이 '입법폭주병'이 또 도지고 있다"라며 "의회 단독 소집은 제헌 이래 한 번도 없는, 의회민주주의에 대한 폭거"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에 강력 촉구한다"라며 "원구성과 관련 없는 '검수악법 헌재 소송취하' '사개특위 참여'라는 조건 내걸지 말고 빨리 협상을 마무리하자"라고 요구했다. 

한편, 민주당은 30일 오후 임시의원총회를 소집해 오는 7월 1일 국회 임시회에서 의장단 선출 및 원구성을 단독으로 처리할지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오른쪽)과 전용기 비서실장이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지난 28일 국회 의사과로 이동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오른쪽)과 전용기 비서실장이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지난 28일 국회 의사과로 이동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