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임태희 경기교육감 당선인 인수위 활동 중간 발표 기자회견
 임태희 경기교육감 당선인 인수위 활동 중간 발표 기자회견
ⓒ 이민선

관련사진보기

 
임태희 경기교육감 당선인이 당분간 혁신학교는 유지하지만 신규 지정은 하지 않기로 했다. 일부 혁신학교에 대한 감사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장기적으로 민주적 학교 운영과 학생 인권보다는 수업을 강조하는 미래학교 체제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라 학생 인권 등의 후퇴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혁신학교 폐지 아닌 미래학교로 전환"

임태희 교육감 당선인 인수위원회는 29일 인수위 활동 중간발표를 위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방침을 발표했다.
  
박주형 인수위 부위원장은 혁신학교와 관련해 "혁신학교를 미래학교로 전환한다는 방침이지만 기존 혁신학교 체제는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부위원장은 "혁신학교 핵심 요소인 민주적 학교 운영은 힘을 빼고 학생 인권 강조보다는 학력과 미래역량 향상을 위한 방향으로 운영하는 게 미래학교"라며 "민간 등 어떠한 파트너와도 협력할 수 있는 학교, 수업을 혁신하는 학교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서혜정 대변인은 "혁신학교 신규지정은 하지 않기로 했고, 미래학교 체제로 바꿔서 다시 지정하기로 했다"며 "문제가 있는 혁신학교에 대한 감사 정도는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인수위는 경기교육을 이끌 3대 원칙으로 자율·균형·미래를 발표했다. 이에 따른 10대 정책 목표는 ▲돌봄, 유아교육, 방과후학교에서 공교육 책임 강화 ▲교사가 세계 최고 수준 수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 ▲혁신학교를 자율을 기반으로 재구조화 ▲경기교육의 정치·이념 편향성을 바로잡고 교육의 본질 회복 등이다.

이를 위한 대대적인 조직 개편은 2023년 3월 정도에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인수위는 '정치·이념 편향성을 바로잡기 위해 무엇을 바꿀 것이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논의는 없지만 민주시민교과서 내용에 정치성향적 부분이 많이 들어 있다"며 "이것을 세계시민 교육이나 미디어리터러시 등으로 바꿀 계획"이라고 답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