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교수노조 등 7개 대학단체가 2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의 공공성 강화와 박순애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전국교수노조 등 7개 대학단체가 2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의 공공성 강화와 박순애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대학단체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반도체 인력 양성 지시와 박순애 교육부장관 후보자 지명'에 대해 "무지와 무능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교수노동조합, 전국대학노조, 한국비정규교수노조, 대학민주화를위한대학생연석회의 등 7개 대학단체는 27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우중 기자회견'을 벌였다. 10여 명의 대표들은 장대비가 쏟아지자 우비를 새로 입으면서도 '대학의 공공성 강화, 박순애 장관 후보자 지명철회 요구'란 글귀가 적힌 펼침막을 내려놓지 않았다.

이날 김일규 교수노조 위원장(강원대 교수)은 "윤 대통령의 교육 행보를 보면 대학 위기 해결은커녕 위기를 가속화해 돌이킬 수 없는 방향으로 몰아가고 있다"면서 "'교육부가 경제부처이며 반도체 산업 인재를 공급해야 한다'는 발언과 교육 비전문가인 박순애 후보를 지명한 것은 대학에 대한 무지와 무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14년째 동결 중인 대학 등록금을 인상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김건수 대학민주화를위한대학생연석회의 집행위원장은 "지금 등록금에 시달리는 학생들은 대학에서 학문을 배우는 게 아니라 차별을 배운다"면서 "등록금을 인상하려는 윤석열은 국민의 대통령인지 기득권의 대변자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참석 단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반도체 인력 양성과 관련하여 대통령의 말 한 마디에 교육부가 마치 반도체 인력 양성을 위한 전담 부서처럼 움직이는 모습은 대학교육이 단순히 산업의 하부구조로 전락하는 것"이라면서 "정부는 지방과 수도권 간 불균형 심화에 대한 대책은 내놓지 못하고 반도체 인재 양성 문제로 지방과 수도권 간 불필요한 갈등만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국교수노조 등 7개 대학단체가 2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의 공공성 강화와 박순애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전국교수노조 등 7개 대학단체가 2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의 공공성 강화와 박순애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현 정부가 유초중고 교육에 쓰도록 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을 대학에도 쓰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대학단체들은 "초중등 부문과 고등교육 부문의 갈등만 불러일으키는 정책에 불과하며 이를 빌미로 정부가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이라면서 "고등교육의 공공성을 뒷받침할 고등교육재정교부금법을 조속히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대학 등록금 인상 추진에 대해서도 대학 단체들은 "정부가 규제개혁을 명분으로 등록금 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이는 교육비에 대한 학생들의 부담을 늘리겠다는 것"이라면서 "대학 등록금 인상 시도를 중단하고 최소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평균 수준으로 고등교육재정을 확충하라"고 요구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