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디카시
 디카시
ⓒ 이상옥

관련사진보기

말을 알아 듣는다
장난을 친다
서로 교감을 한다
- 쭉(베트남, 메콩대) 디카시 <가족>


한국디카시연구소는 경상남도와 고성군(이상근 군수) 의 지원을 받아 2022 제15회 경남고성 국제디카시페스티벌의 행사를 오는 2일(토) 고성군 마암면 장산숲에서 개최한다.

2022 제15회 경남고성 국제디카시페스티벌의 행사는 제8회 디카시작품상(수상자 김남호 시인) 및 제5회 국제한글디카시공모전 시상식과 더불어 수상작품을 액자로 제작해 디카시전을 야외 갤러리 형식으로 진행한다. 또한 한·중·미·인도네시아 4개국 작가디카시교류전과 한·중·인도·인도네시아 4개국 대학생 디카시교류전도 함께 열린다.

7월 2일 오픈 행사는 오후 2시이며 디카시전과 교류전은 7월 2일부터 7월 31일까지 한 달간 전시되어 아름다운 숲으로 선정된 장산숲에서 많은 관광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디카시작품상은 2015년도부터 한국디카시연구소가 제정하여 매년 시상하고 있으며 시상일로부터 1년 이내에 디카시 전문지 계간 <디카시>에 기성 시인이 발표한 작품을 대상으로 디카시의 글로벌화와 디카시의 전범이 될 만한 디카시 작품 한 편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제1회에는 공광규, 제2회 김왕노, 제3회 송찬호, 제4회 리호, 제5회 이운진, 제6회 이정록, 제7회 김규성 시인이 각각 수상했다.

디카시는 디지털카메라(디카)와 시(詩)의 합성어로 자연이나 사물에서 발견한 시적 영감을 순간적으로 포착하여 찍고 바로 5행 이내의 짧은 시적 언술과 함께 표현하는 것이다. 디카시는 언어 예술이라는 시의 카테고리를 확장한 멀티 언어 예술로 순간 포착, 순간 언술, 순간 소통으로 이루어지는 종합예술이다. 디카시는 2004년 경남 고성에서 지역 문예운동으로 출발했으나 이제는 한국을 넘어 외국교포 사회를 중심으로 한류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국디카시연구소는 '제5회 경남고성 국제디카시공모전'과 해외 대학생들만을 대상(한글로만 응모)으로 하는 '제5회 해외대학생 한글디카시공모전'도 개최하였는데, 국제디카시공모전은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20일까지 한국디카시연구소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하여 714편의 응모작 중에서 대상(수상작 '정말일까'/정은주)을 포함하여 총9편을 선정했다. 해외대학생 디카시공모전은 4월 11일부터 4월 30일까지 한국디카시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하여 온라인으로 진행한 결과 총 304편의 응모작 중 모두 9편(수상작 '혼돈'/수상자 아미샤 카트리, 인도 자와할랄 네루대)을 선정하여 발표하였고 시상식은 해외 현지에서 학교별로 진행했다.
 
시상을 한 한국디카시연구소 정희학 후워회장과 수상자 메콩대 쭉 학생
 시상을 한 한국디카시연구소 정희학 후워회장과 수상자 메콩대 쭉 학생
ⓒ 이상옥

관련사진보기

   
시상 후 한국디카시연구소 임원들과 베트남 메콩대학교 꺼 총장(뒷줄 왼편에서 두 번쨰), 수상자 및 한국어 전공 학생들과 기념 사진
 시상 후 한국디카시연구소 임원들과 베트남 메콩대학교 꺼 총장(뒷줄 왼편에서 두 번쨰), 수상자 및 한국어 전공 학생들과 기념 사진
ⓒ 이상옥

관련사진보기


해외대학생 한글디카시공모전의 현지 시상식을 위해 한국디카시연구소 후원회 임원진 5명(회장 정희학)은 지난 6월 18일 베트남 메콩대를 방문하여 우수상(앞의 인용 디카시)을 수상한 한국어과 1학년 쭉 학생에게 상금과 함께 선물을 증정하였다. 시상식에는 학교관계자와 교수, 학생들이 참여하였으며 앞으로 한국디카시연구소와 메콩대 상호간의 우호증진을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

덧붙이는 글 | 디카시는 필자가 2004년 처음 사용한 신조어로, 디지털카메라로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형상을 포착하여 찍은 영상과 함께 문자를 한 덩어리의 시로 표현한 것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한국디카시연구소 대표로서 계간 '디카시' 발행인 겸 편집인을 맡고 있으며, 베트남 빈롱 소재 구룡대학교 외국인 교수로 재직 중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