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네팔, 한 수퍼마켓의 매대에 전시되어 있는 한국 라면들
▲ 네팔 카트만두 수퍼마켓의 매대 네팔, 한 수퍼마켓의 매대에 전시되어 있는 한국 라면들
ⓒ 신보경

관련사진보기


세계 인스턴트 라면 협회(World instant noodles association)의 통계에 의하면 2021년 라면 소비량 순위에서 한국이 8위, 네팔이 13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1인당 소비량은 한국이 2위, 네팔은 4위이다. 2019년 통계에서는 1인당 라면 소비량으로 한국이 1위, 네팔이 2위를 차지했다. 네팔이 라면을 많이 소비하는 국가이기는 하지만 'K라면'이 대중들과 가까워진 것은 최근 몇 년간의 일이다.

신라면과 너구리 같은 한국 라면이 네팔에 시판된 지는 10년이 훨씬 넘었다. 2010년대 초에는 관광객이나 외국인들이 자주 찾는 상점이나 카트만두 대형 슈퍼마켓에서 한국 라면을 구할 수 있었다. 네팔에 거주하는 외국인, 한국 경험이 있는 네팔인 등과 같은 고정 고객들이 있었기 때문에 한국 라면은 꾸준히 대형 마트의 매대를 차지했다.

하지만 네팔의 대중들에게 인기를 얻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렸다. 젊은이들 사이에 한국 드라마가 크게 유행했고 드라마에 자주 등장하는 한국 라면에 대한 호기심도 커졌지만 네팔 라면의 대여섯 배가 되는 가격의 라면을 굳이 시내의 대형 마트까지 와서 사 먹을 만큼은 아니었다. 게다가 네팔인들의 입맛에 맞고 가격이 저렴한 라면들이 가까운 동네 구멍가게에 차고 넘쳤다.

2010년대 중반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보급으로 네팔 젊은이들은 세계적인 트렌드에 더 민감해졌다. 매운맛의 세계적인 유행, 불닭볶음면의 선풍적인 인기, 유튜브의 먹방 채널 등의 영향으로 한국 라면은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인기를 더해갔고 그에 따른 수요도 증가했다. 몇 해 동안 마트의 매대에서 불닭볶음면을 비롯한 한국 라면들이 차지하는 면적은 점점 더 넓어졌다.

불닭볶음면의 대성공에 힘입어 2019년 여름, 네팔의 아세안 타이 푸드(Asian Thai Foods)라는 기업에서 불닭볶음면을 연상케 하는 '2pm아카바레(Akabare)' 라면을 출시했다. 네팔 최초의 매운 라면으로 기존의 네팔 라면보다 2배 이상 비쌌지만 네팔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한국 라면' 내걸고 신제품 내놓은 네팔 식품 회사들 
 
야소다 푸드에서 출시한 한국식 라면 '현재 국수'를 비롯한 다양한 현재 기업의 한국식 라면들이 카트만두의 한 대형 마트의 매대를 채우고 있다.
▲ 네팔의 "현재 국수" 라면 야소다 푸드에서 출시한 한국식 라면 "현재 국수"를 비롯한 다양한 현재 기업의 한국식 라면들이 카트만두의 한 대형 마트의 매대를 채우고 있다.
ⓒ 신보경

관련사진보기

 
2019년 끝 무렵 네팔의 또 다른 기업인 야소다 푸드(Yashoda Foods)에서는 더 한국적인 콘셉트을 내세운 라면을 출시했다. '현재 국수'라는 한글을 이름으로 한 라면이다. 네팔 최초로 말린 미역과 채소 건더기 스프가 첨가되었다는 대대적인 광고로 이 라면은 'K라면'으로 인식되었다. 네팔의 대도시뿐 아니라 시골의 구멍가게에서도 한국 라면으로 불리며 인기를 누렸다.
  
2020년 봄, 네팔 라면 최강자 CG그룹의 와이와이(Waiwai) 브랜드에서 'K라면' 유행에 동참했다. '한국 퓨전 매운 김치 라면(Korean Fusion Spicy Kimchi Ramyun)'을 출시한 것이다. 와이와이(Waiwai)는 네팔에서 가장 대중적인 라면 브랜드이며 인도, 동남아까지 수출을 한다.

같은 해 가을에 아세안 타이 푸드(Asian Thai Foods)에서는 이전보다 더 적극적인 태도로 한국식 라면을 선보였는데 그 이름은 아주 노골적이게도 '2pm한국 라면'이다. 빨간 라면 위에 젓가락이 올려져 있는 사진, '한국 라면'과 'Korean Ramen'이라 인쇄된 글자, 뒷면의 제품 설명을 통해 분명하고 강렬하게 'K라면'을 표방했다.
  
아세안 타이푸드에서 출시한 한국식 라면이 카트만두 한 대형 마트의 매대를 차지하고 있다. 이 라면의 이름은 '2pm Korean Ramen'이며 '한국 라면'이라는 글자가 포장지 왼쪽에 길게 쓰여있다.
▲ 2pm시리즈 중 하나인 한국 라면 아세안 타이푸드에서 출시한 한국식 라면이 카트만두 한 대형 마트의 매대를 차지하고 있다. 이 라면의 이름은 "2pm Korean Ramen"이며 "한국 라면"이라는 글자가 포장지 왼쪽에 길게 쓰여있다.
ⓒ 신보경

관련사진보기

 
앞서 언급한 3개의 기업 외에도 여러 업체에서 'K라면'을 내놓고 있을 뿐 아니라 이미 'K라면'을 출시한 기업에서도 다른 버전의 'K라면'을 추가 발표하고 있다. '야소다 푸드'는 올해 버섯 맛과 치즈 버터 맛 두 개의 신상 라면을 기존 '현재 국수' 시리즈에 추가했다. 아세안 타이 푸드(Asian Thai Foods)에서도 올해 '2pm 매운 국수'라는 제품을 자사의 'K라면' 시리즈에 추가했다.

'한국식'이라는 프리미엄이 붙은 라면이 일반적인 네팔 라면보다 이삼백 원 비싸긴 해도 천 원 이상 비싼 한국 기업의 오리지널 'K라면'에 비하면 크게 부담스러운 액수는 아니다. 네팔 기업들이 앞다투어 'K라면'을 생산한 덕분에 네팔의 대중들은 보다 저렴하고 손쉽게 한국의 맛을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카트만두의 한 대형 마트에 진열대에 한국식 라면을 표방한 다양한 기업의 네팔 라면들이 전시되어 있다.
▲ 한국식 라면을 표방한 다양한 네팔 라면들 카트만두의 한 대형 마트에 진열대에 한국식 라면을 표방한 다양한 기업의 네팔 라면들이 전시되어 있다.
ⓒ 신보경

관련사진보기

 
한국의 본연의 맛을 사랑하고 그에 대한 비용을 기꺼이 지불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꾸준히 한국 라면을 구매한다.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K라면'을 표방한 현지 기업의 라면을 애용한다. 이렇게 모두가 각자의 사정에 맞게 '한류'라는 세계적인 흐름에 동참하고 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