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에 당선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 의원회관에 첫 출근하고 있다.
 6·1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에 당선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 의원회관에 첫 출근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경제는 심리. 정부의 적극대응을 요청한다."

최근 급격한 경제 불안과 관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정부에 유류세 부과와 공매도의 한시적 중단을 요청했다. 그는 여야정이 함께 참여하는 '비상경제대책위'의 조속한 검토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경제는 심리"라며 "대책이 없다며 손을 놓으면 불안심리로 상황은 더 악화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손을 놓고, 골든타임을 놓쳐선 안 된다"며 "의지라도 밝히고 지혜와 대책을 모으고, 가능한 정책수단을 최대한 빠르게 실행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듬직한 국가의 모습으로 경제주체들의 '심리적 물고'를 돌리는 것이야말로 경제위기극복의 첫 단추"라며 "작더라도 할 수 있는 일부터 해나가자. 한시적 공매도 금지로 개인투자자들이 숨 쉴 공간이라도 열고, 유류세 한시적 중단으로 급한 불끄기부터 해보자"고 정부에 요청했다.

그러면서 "민생과 경제문제 해결에 네 편 내 편 진영이 어디 있겠느냐. 민생위기 탈출을 위해 모두가 적극 협력하고 함께 해법을 모색하자"며 "글로벌 복합위기 속에서 흐름을 바꾸지는 못해도 민생고를 줄이는 방법은 분명히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지금의 복합경제 위기도 머리 맞대고 손을 합치면 극복 가능하다"며 "여야정이 힘을 모으는 거국비상경제대책위를 제안한 바 있다. 정부의 조속한 검토를 다시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최근 당권 출마 여부를 놓고 장고에 들어간 이 의원은 24일 충청남도 예산군의 한 리조트에서 열린 워크숍 행사를 마친 뒤 경제문제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지금 경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정당으로서 경제위기 극복 방안 등에 대해서 깊이 있는 논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