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팬덤 정치에서 벗어나 민심정치로 돌아가야 한다"라며 팬덤의 폭력적 행위를 끊어내고 당내 민주주의를 살릴 것을 권고했다.

최근 박 전 위원장은 성희롱성 발언으로 당원 자격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최강욱 의원, 당내 강성파 의원 모임인 '처럼회' 등을 비판하면서 강성 지지자들의 거센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일각에서는 박 전 위원장 연설 장면에 '국민의힘' 빨간 점퍼를 입혀서 합성한 사진을 퍼트리기까지 했다.

박 전 위원장은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폭력적 팬덤과 결별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살려야 한다'라는 글을 올려, "다양한 의견을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민주당이 제가 바라는 민주당"이라며 "문자폭탄을 퍼붓는 폭력적 행위에 입을 닫는 게 아니라, 용기있게 말하고 토론으로 의견을 수렴하는 정치를 하자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열 개 중 하나만 같아도 함께하는 정당이 집권할 수 있다. 열 개 중 하나만 틀려도 쫓아내는 정당은 결코 집권할 수 없다"라며 "덧셈 정치를 했던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은 집권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동료들을 모두 적으로 돌린 극렬 팬덤의 뺄셈정치는 대선 패배의 원인 중 하나다"라고 지적했다.

박 전 위원장은 "팬덤 그 자체는 좋다"라면서도 "제가 끊어내자는 것은 팬덤의 폭력적 행위다.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이른바 '극렬 문파'다. 이들은 문 대통령의 입장과 조금만 다른 발언을 해도 낙인 찍고 적으로 몰아 응징했고, 이들의 눈엣가시가 되어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 의원이다"라고 전했다.

"팬덤 그 자체는 좋다... 끊어내자는 것은 팬덤의 폭력적 행위" 

박 전 위원장은 "폭력적 팬덤은 민주당을 잘못하고도 사과할 줄 모르는 염치없는 정당으로 만들었다. 토론과 대화를 사라지게 하고, 당내민주주의를 병들게 했다"라며 "지선 패배의 원인을 제공한 검찰개혁 강행을 반대하는 의원이 최소 수십 명은 되었지만 의총 결과는 만장일치 당론 채택이었다. 폭력적 팬덤이 침묵을 강요한 것과 마찬가지다"라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팬덤 정치에서 벗어나 민심 정치로 돌아가야 한다"라며 "민주당 의원들이 폭력적 팬덤을 두려워하지 않고 할 말을 해야 한다. 당내 민주주의를 살리면 강경파들의 폭력적 팬덤은 사라진다. 어제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서 이제 팬덤정치와 결별하고 민생을 챙기자는 주장이 나왔다고 해서 다행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좌표를 찍고 문자폭탄을 던지는 폭력적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 팬덤을 빙자한 욕설, 성희롱, 인신공격, 사이버불링 같은 폭력적 행위는 분명한 범죄"라고 지적한 뒤, "이견을 건강한 방식으로 수렴할 수 있도록 당원이 참여하는 정치 토론회를 자주 개최하고 공론장을 만들어 토론과 논쟁을 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번 당대표 선거를 팬덤정치와 결별하고 민심정치로 전환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 새로운 당대표 선거 규정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좁히고 팬심이 아닌 민심을 많이 얻는 후보를 당 대표로 선출할 수 있도록 당규를 바꿔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현재 민주당의 지도부는 전국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일반 국민 여론조사 10%, 일반 당원 여론조사 5%를 반영해 선출한다. 이중 '일반 국민 여론조사' 비율을 높이는 방식으로 전당대회 룰을 개정하자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