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한민국 민원지도' 사업에 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2.6.15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한민국 민원지도" 사업에 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2.6.15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최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등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인사들에 대한 정부·여당의 사퇴 압박에 대해, 국민의 절반 이상은 "법적 임기를 보장해야 한다"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여론조사 기관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 의뢰로 지난 21~2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60명에게 "방통위원장과 권익위원장 등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거취 논란에 대해 어떤 견해를 갖고 있냐"라고 물은 결과, "법적임기를 보장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50.7%로 나타났다.

반면 "자진 사퇴 해야한다"라는 응답은 37.9%, "잘 모른다"라는 응답은 11.5%였다(24일 발표).      
 
미디어토마토 선거 및 사회현안 6월 4주 여론조사 결과
 미디어토마토 선거 및 사회현안 6월 4주 여론조사 결과
ⓒ 미디어토마토

관련사진보기


전 위원장의 임기는 내년 6월, 한 위원장의 임기는 내년 7월까지다. 하지만 윤석열 정부가 지난 13일 권익위원장과 방통위원장과 국무회의 불참을 통보하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정치 도의상 물러나야 한다"라고 밝히면서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나선 상황이다.

한편 '윤석열 정부의 문재인정부 수사에 대한 생각'에 대해선 44.4%가 "적폐 청산 수사다"라고 응답했고, 43.8%%는 "정치 보복 수사다"라고 응답하면서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잘 모른다"라는 응답은 11.8%였다.

'이재명 의원에 대한 검·경수사에 대한 생각'에 대한 물음엔 "의혹에 대한 정당한 수사다"라는 응답이 52.7%, "정치 보복 수사다"라는 응답이 41.2%로 나타났고, "잘 모른다"라는 응답은 6.1%였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무선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포인트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5월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5월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