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대표 출마가 유력한 이재명 의원을 향해 "지도자를 하려면 가장 기초적인 게 '선공후사'인데, 그와 엇갈리는 행보를 보여준 핵심이 계양을 출마"라며 "그에 대한 본인의 성찰이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탄희 의원은 22일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이재명이 당대표에 나와라 말아라, 지방선거 패배 책임이 있다 없다' 이렇게 좁혀서만 보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 민주당 당대표다. 급이 거의 대한민국 민주진보진영 최고지도자"라며 "여당일 때는 문재인 대통령 그늘 아래 있는 것이었지만 야당이 되면, 특히 '야당 민주당' 당대표라면 전체 진영을 책임지는 자리"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이재명 의원이 그정도 자질이 있냐는 게 당원과 국민들의 질문"이라고 봤다.

이 의원은 "자꾸 이재명 의원의 사법리스크 얘기를 하는데 그게 아니라 지도자급이 되냐를 따져야 한다"며 "지도자를 하려면 가장 기초적인 게 선공후사인데, 그가 선공후사와 엇갈리는 행보를 보여준 게 지난 두 달이고, 그 핵심에 계양을 출마가 있다"고 짚었다. 또 "그에 대한 이재명 의원 본인의 성찰이 나와야지만 논의가 진전될 수 있다"며 "(23~24일) 워크숍에서도 얘기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음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도 "당내 경선 때부터 민주당 혁신에 대한 기대를 가지고 이재명 의원 지지선언을 했고, 본선 때는 가장 먼저 선대위직을 반납하면서 선대위 쇄신 물꼬를 텄던 사람으로서 애정을 갖고 한 말씀 드린다"며 같은 주장을 이어갔다. "사실 (전당대회) 나오고 안 나오고는 스스로 선택할 일이지만 이번 지방선거에서 이재명 의원이 성남이 아니라 계양에 출마한 것에 대해 반드시 성찰이 필요하다"는 얘기였다.

"어쨌든 노무현의 길과는 일시적으로나마 반대행보로 비쳤다. 노무현 대통령은 종로를 버리고 부산 가서 낙선했던 것 아닌가. 그게 선공후사하는 이 진영 최고지도자의 자질인데, (이재명 의원이) 그런 것에서 의구심을 불러일으킨 것은 부정할 수 없다."

이탄희 의원은 또 어떤 후보든 '최고지도자 자질'을 갖고 있냐를 "당원들께서 매의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저런 흠집내기도 있지만, 민주당 당원들의 정치수준은 매우 높다. 노무현·김대중의 삶을 통해서 정치를 익힌 분들"이라며 "이재명 의원을 포함해 당대표 도전한다고 이름 나오는 모든 분들이 당원들에 대해서 두려운 마음을 갖고, 가치·노선을 명확히 하고, 자질에 의구심이 제기되는 부분을 해소하고 성찰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에 집중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