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캠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캠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서창식

관련사진보기


"이제부터 경기도민으로부터 '공약'이라는 빚을 진 채무자다. 지금까지 경기도 전역에서 했던 약속을 겸허하고 진정성 있게 실천해 갚아나갈 것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말이다. 김 당선인은 3일 오전 11시 수원시 인계동 동행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해단식에서 이같이 말하며 "도민들을 위한 새로운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제가 생각하는 철학과 민주당이 추구하려는 가치를 경기도민을 위해 앞으로 4년 동안 도정을 진정성 있게 살피겠다"며 "도민들에게는 기회가 넘치고 기득권을 깨고 찬스를 얻을 수 있는 경기도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진정성 갖고 사익이 아니라 경기도민들의 공익을 추구하겠다"라며 "특히 지금까지 했던 공약에 대한 약속과 신의를 지킬 수 있도록 도민을 위한 일꾼이 돼 '일 잘하는 김동연'이 꼭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해단식에 함께한 안민석 의원(공동선대위원장)은 "대통령선거에서 패배 후 치러지는 선거였기에 누구를 후보를 내세워도 어려운 선거였지만, 흠결 없는 김동연 후보였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라며 "김동연 당선인이 유세할 때 '종자 씨앗을 남겨달라'라고 했는데, 결국 그 종자 씨앗을 경기도민들이 남겨주셨다"라고 평가했다.

조정식 의원(공동선대위원장)도 "이번 선거에서 새벽까지 가슴을 졸이면서 엎치락뒤치락하면서 녹록지 않은 선거였지만, 결국에는 승리했다"며 "김동연 당선인께서 준비된 도지사로서 앞으로 경기도를 대한민국에서 모범적인 곳으로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선대위 해단식에는 정성호 총괄선대위원장과 안민석·조정식·염태영 공동선대위원장, 박정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등 100여 명의 선대위 관계자과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현충탑을 방문했고, 오후 2시엔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정약용 유적지를 방문해 경기도정 운영에 관한 철학 등의 메시지를 낼 예정이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기본소득·노동·사회복지 분야를 주로 다루며 권력에 굴하지 않고 공정한 세상을 위한 목소리를 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